용산철거민살인진압규탄 아카이브 V :: 소득 불평등을 대하는 한국 청춘들의 태도는?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임금 비중↑…지난 15년간 소득 불평등 심화

OECD기준 저임금자 비중 '95년 23.1%→'09년 26%

지니계수 0.278→0.329, 5분위 배율 4.11→5.37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 1990년대 중반 이후 저임금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는 등 근로자의 소득 불평등 현상이 계속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28일 '임금으로 본 분배동향 보고서'에서 저임금 근로자 비중, 5분위 배율, 지니 계수 등 각종 분배지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 지표의 숫자가 해를 거듭할수록 커져 양극화가 심해졌음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근로자 평균인 중위임금의 2/3 미만을 받는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1995년 23.1%에서 2000년 25.3%, 2005년 26.5%로 상승했다.

2009년에는 26%로 2008년 26.1%보다 다소 낮아졌지만 23~24%대에 머물렀던 1990년대 중반과 비교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 연합뉴스 2010. 10. 28.




...


프랑스 고등학생들은 연금법 개정이 자신들에게 '불이익'이라는 것을 인지하는데, 한국의 청소년들과 대학생들은 어떨지 궁금하다. 점점 자신들 세대에게 주어지는 소득 몫이 줄어드는 것이 명백한 사실인데, 다들 자신의 일은 아니라고 생각하는?


 

Posted by archive V